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1.05.07 [12:45]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허위성적서 발급에 대한 강력한 조치로 시험인증 신뢰성 강화한다
시험인증 부정행위 차단하는 『적합성평가 관리 등에 관한 법률』4월8일 시행
세이프코리아뉴스

앞으로 허위성적서를 발급하는 시험인증기관, 허위 성적서임을 알고도 이를 영업에 사용하는 자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처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시험인증 성적서  부정행위를 방지하고 시험인증기관의 신뢰성과 경쟁력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긴 적합성평가 관리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적합성평가관리법”)48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적합성평가란 기업이 만든 제품과 서비스가 기준(표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시험, 검사 등을 통해 확인·인증하는 활동으로, 현재 국내에 이러한 평가를 수행하는 시험인증기관3,900여 개에 달한다.

이중, 900여개기관국가기술표준원 고시를 근거로 시험 역량을 평가해 인정하는 공인기관*으로 관리되고 있으나,부정행위를 적발하여도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국한조치가 전부였고, 그 외, 3,000여개시험인증기관에 대해서는 부정행위를 적발하여도 형법상 처벌 외에 부정성적서 유통을 금지하는 등의 효과적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 국표원은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시험인증기관이 발행한 시험성적서, 인증서가 해외에서도 통용될 수 있도록 국제기준에 따라 시험인증기관의 역량을 평가하여 보증하는 공인기관 인정제도를 운영 중

 

이에, 공인기관 뿐 아니라 전체 시험인증기관을 관리·감독하는 법률인 적합성평가관리법‘2047일 제정됐으며, 하위법령과 제반 규정을 제정하는 등 1년여의 준비 과정을 거쳐 8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적합성 평가관리법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시험인증의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 시험성적서 위·변조, 허위발급 등을 금지하고 위반시 처벌(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이하 벌금)토록 하였다.

아울러, 성적서 위·변조 의혹이 제기된 기관에 대해 전문기관을 지정하여 조사토록 하고, 조사 업무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모든 시험인증기관에 평가결과, 성적서 등을 일정 기간 보관하도록 규정하였다.

둘째, 공인기관 관리 강화를 위해 공인기관 인정 절차, 자격취소정지 등 공인기관 인정제도법적 근거를 명확히 하였다.

더불어, 공인기관의 자격정지 처분을 과징금*으로 대체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하여, 시험인증기관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하였다.

* 공인기관 자격정지에 해당하나, 시험기관 이용자의 업무불편을 유발하는 경우 해당 처분 대신 과징금(5억원 이하) 부과 제도 도입. 단 결함을 시정한 경우에만 적용


, 시험인증 서비스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시험기준 개발, 장비 고도화, 인력양성 등 시험인증기관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내용을 법률에 포함하였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동 법률시행으로 부정·부실 성적서의 발행·유통효과적으로 차단함으로써 시험인증기관의 신뢰성 제고는 물론, 시험인증 서비스를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고 평가하며, 앞으로 설명회를 비롯한 다양한 방법으로 법 시행에 대해 이해 관계자들에게 알리는 한편, 부정행위 조사 전문기관을 조속히 지정성적서 위변조 등의 부정행위 조사 업무에 착수하겠다말했다.

 


적합성평가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 주요 내용

󰊱 적합성평가의 신뢰성 제고

 

성적서 위변조, 허위 발급 등을 금지,위반시 처벌하고, 부정행위가 확인된 기관, 성적서 등을 공표하여 유통을 차단

 

- 부정행위 조사를 위해 시험인증 관련 자료제출 및 조사 권한 명시

 

 

󰊲 국제 공인기관 관리 강화

 

인정취소, 정지 등 징벌적 행정처분사항을 법에 명시하고, 과징금 제도 도입

 

- 인정정지에 해당하나, 시험기관 이용자의 업무불편을 유발하는 경우 해당 처분 대신 과징금 부과제도 도입

 

* 다만, 해당 기관이 지적받은 결함을 시정한 경우에만 적용

 

󰊳 시험인증산업 역량강화 지원

 

신제품 시험 수요 대응 등을 위해 시험기준 개발, 시험장비 고도화, 인력양성 등 시험인증기관 역량 강화 지원

 

                     < 적합성평가 관리 등에 관한 법률 주요내용 >

 

 

 

(1) 총칙(목적, 정의, 다른 법률과의 관계)

(2) 적합성평가 업무(적합성평가 업무, 성적서 발급, 부정행위 조사)

(3) 인정기구의 설치 및 공인기관(인정기구, 정기검사, 인정취소, 과징금)

(4) 적합성평가 업무 역량강화 지원(실태조사, 인력양성, 국제협력, 기술개발의 추진, 시설장비 고도화)

(5) 보칙(자료요구 및 검사, 청문, 권한 위임위탁)

(6) 벌칙(벌칙, 양벌규정, 과태료)

 

 
시험인증산업 현황

<출처> 시험인증산업실태조사 보고서, 한국시험인증산업협회, 2019

 

(시장 규모) 국내시장은 12.2조원(세계시장의 5.6%) 규모로, 연평균 증가율 6.4 %에 이르는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으로 성장 중

 

(단위: 억원)

구분

2012

2013

2014

2015

2016

2018

2016년 대비

연평균

증가율

(2012~2018)

국내시장 규모

83,893

89,937

94,693

101,845

113,040

122,030

8,990

6.4

 

서비스시장

35,650

38,125

40,782

44,160

53,087

63,957

10,870

10.2

인하우스시장

48,243

51,812

53,911

57,685

59,953

58,073

1,880

3.1

 

* (서비스시장) 3자 기관에 시험인증을 의뢰하는 규모 (인하우스시장) 제조업체 스스로 시험인증을 하는 규모

 

ㅇ 이 중, 서비스시장은 국내시장의 약 52 %(6.4)‘12년 대비 79 %상승하였으며, 기업수 3,928개로 ’12(2,408)대비 63 % 증가

 

(기업 요구사항) 인력 및 장비 부족은 국내 시험인증산업 발전 저해요소로 지적

 

대표적인 장비산업이나 국내기업의 규모를 고려하면, 고액장비 투자 및 전문인력 확보가 어려워 신산업 분야 진출에 한계

 

        시험인증기업 성장 저해요소(단위:%)          시험인증 산업의 정부 역할(단위:%)
 
 
기사입력: 2021/04/07 [17:11]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시험인증] 허위성적서 발급에 대한 강력한 조치로 시험인증 신뢰성 강화한다 세이프코리아뉴스 2021/04/0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지자체가 가입해 주는 시민안전보험 알고 계신가요? / 박찬우 기자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한국소방산업기술원 - 맹동면행정복지센터 2021년도 안전한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 실시 / 세이프코리아뉴스
한국소방안전원, 2021년 신입직원 공개 채용 / 세이프코리아뉴스
자동확산소화기의 실체도 모르는 소방당국 / 박찬우 기자
CO2소화기 사용에 대한 적응성 오해와 부적정한 장소 사용 / 이택구 소방기술사
한국소방시설협회-(사)한국소방산업협회, 소방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세이프코리아뉴스
‘층간소음’ 국민의 88%가 스트레스 받고, 54%가 다툰 적 있어 / 세이프코리아뉴스
KFI, 제5회 소방산업 우수 디자인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세이프코리아뉴스
외교부·소방청 공동 주최 「해외에서 겪은 사건사고 경험담 등 영상물·웹툰 공모전」시상식 개최 / 박찬우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