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1.04.13 [16:29]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여름철 자동차에 보관한 손소독제는 화재발생 가능한 위험물
에탄올 함량 60% 이상이면 위험물안전관리법상‘위험물’
박찬우 기자

국립소방연구원은 여름철 직사광선으로 실내 온도가 높아질 수 있는 자동차에 손소독제를 보관하면 화재 또는 화상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위험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국민들의 손소독제 사용이 지속되고 있는데, 손소독제의 주성분은 불이 잘 붙는 에탄올이므로 여름철 온도가 높아질 수 있는 차량에 손소독제를 두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며, 손소독제가 눈에 들어가면 각막에 화상을 유발한다.


지난 3월 싱가포르에서 한 가정주부가 손소독제를 사용한 뒤 스토브에 불을 붙이는 순간 손과 팔에 불이 옮겨 붙어 3도 화상을 입는 사례가 있었으며, 지난 7월 대구에서 5살 어린이가 손소독제를 사용하려다 용기의 내용물이 튀어 각막에 화상을 입은 사례가 있었다.


국립소방연구원에서 지난 6월 경기도군포소방서에서 의뢰한 손소독제 14종을 분석한 결과, 국내산 2종과 외국산 5종의 에탄올 함량이 60%를 넘어 위험물안전관리법상의 위험물로 판정되었다.


손소독제의 주성분인 에탄올은 휘발성이 강하므로 뜨거워진 차량 내부에서 가연성 증기를 확산시킬 수 있고, 이 경우 라이터 불꽃 등의 점화에너지가 주어지면 화재가 발생한다.


또한 여름철 복사열로 온도가 높아진 차량 내에서 손소독제가 담긴 플라스틱 용기는 에탄올의 증기압이 높아지면서 터질 수 있다. 이때 내용물이 눈에 들어가면 각막이 화상을 입는다.


국립소방연구원은 손소독제를 다음과 같이 안전하게 사용할 것을 국민들께 당부하였다.


- 손소독제를 차량 내에 보관하지 않는다.


- 손에 바른 손소독제를 충분히 말린 후 화기를 사용한다.


- 손소독제가 눈에 들어가지 않게 조심하며, 눈에 들어간 경우 눈을 흐르는 물로 씻고 병원으로 가서 응급처치를 받는다.


- 손소독제 용기의 뚜껑을 잘 닫아 흘러나오지 않게 한다.

기사입력: 2020/08/19 [13:28]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손소독제] 여름철 자동차에 보관한 손소독제는 화재발생 가능한 위험물 박찬우 기자 2020/08/19/
[손소독제] 무허가·신고 손소독제 제조·판매자 7명 검찰 송치 세이프코리아뉴스 2020/07/09/
[손소독제] 무허가 손소독제 제조·판매업자 등 적발 세이프코리아뉴스 2020/03/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CO2소화기 사용에 대한 적응성 오해와 부적정한 장소 사용 / 이택구 소방기술사
소방ㆍ안전 전문가들 국토교통부 규탄 성명 발표 / 박찬우 기자
허위성적서 발급에 대한 강력한 조치로 시험인증 신뢰성 강화한다 / 세이프코리아뉴스
‘신장암’ 투병 소방공무원, 공무상 재해 첫 인정 / 박찬우 기자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자동확산소화기의 실체도 모르는 소방당국 / 박찬우 기자
교과부, 연구실 안전표어․포스터 공모결과 발표 / 문기환 기자
한국소방산업기술원 - 맹동면행정복지센터 2021년도 안전한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 실시 / 세이프코리아뉴스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이젠 방화댐퍼의 작동방식 제대로 하자 / 이택구 소방기술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정보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