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20.10.02 [02:04]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숭고한 의(義)를 실천한 2인, 의상자로 인정
세이프코리아뉴스

보건복지부724(), 2020년 제3차 의 사상자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율다셰프 알리아크바르(YULDASHEV ALIAKBAR)씨 등 2을 의상자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의 사상자직무 외의 행위위해(危害)에 처한 다른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를 구하기 위해 자신의 생명과 신체의 위험을 무릅쓰구조 행위를 하다가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사람으로, 사망한 사람은 의사자, 부상을 입은 사람은 의상자로 구분한다.


위원회가 인정한 의상자의 의로운 행위는 다음과 같다.


율다셰프 알리아크바르(YULDASHEV ALIAKBAR)의상자 (사고 당시 29, )

 

2020. 3. 23. 23:22분경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 관아길 13-12 203호에서 화재가 발생함. 알리아크바르 씨는 귀가하던 중 화재 사실을 발견하고, 203호의 문을 두드렸으나 신음소리만 나고 에서 문을 열어주지 않았고,원룸 주인에게 가서 열쇠를 받아문을 열려고 하였으나 열쇠가 맞지 않아 문을 열지 못하였다.

 

일단 사람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에 건물 외벽 가스관을 타고 2으로 올라가 화재 발생지로 진입하였으나 열기와 연기로 사망자를 구하지는 못하였다. 

 

이 과정에서 알리아크바르 씨는 등, , 귀 부위 등에 2도에서 3도의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았다.


 

강철수 의상자 (사고 당시 60, )

 

2020. 1. 29. 3:30분경 택시 운전사인 강철수 씨는 방이동 먹자 골목에서 남성 승객(피구조자 장○○ )을 택시에 태우고, 건대입구로 향하던 중○○ (피구조자)가 잠실대교 남단에서 차하여 다리 밑으로 떨어지려는 자살 시도하자 바로 쫓아가 ○○ (피구조자)를 잡아 끌어 구조하였다.

 

이 과정에서 강철수 씨는 좌측 주관절 염좌 및 고관절 타박상 등의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았다.

이번에 인정된 의상자에게는 의상자 증서전달하고 법률에서 정보상금 등 의상자에 대한 예우를 실시한다.

기사입력: 2020/07/27 [09:44]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의상자] 숭고한 의(義)를 실천한 2인, 의상자로 인정 세이프코리아뉴스 2020/07/27/
[의상자] 숭고한 義를 실천한 2인, 의상자로 인정 세이프코리아뉴스 2019/09/03/
[의상자] 숭고한 義를 실천한 1인, ‘의상자’로 인정 김쥬니 기자 2018/09/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대규모 복합건축물, 제연설비 중 유입공기배출댐퍼 소방법 무시하고 설치 / 박찬우 기자
일회용 점안제,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세요! / 김쥬니 기자
구강위생에 사용하는 의약외품 바르게 알고 사용하세요! / 김쥬니 기자
KFPA, 자동식 스프링클러설비의 완성판 선보여 / 세이프코리아뉴스
대구지하철 화재사고 발생 12년 만에 재단설립 추진 / 세이프코리아뉴스
소방안전 표어 대상 “작은불은 대비부터, 큰불에는 대피부터” / 박찬우 기자
안전사고 예방, 화타의 지혜를 배우자 /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식약처, 보건용마스크 허위‧과대광고 점검결과 발표 / 김쥬니 기자
서울 양천소방서,‘몸짱 소방관’선발대회 영예의 1위 / 서울 박승신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