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9.12.11 [20:03]
종합   폐쇄 회로   국가별 안전정보   경기 종합뉴스
HOME > 종합 > 종합
쇠고기, 밀봉해 냉동 보관하고 되도록 빨리 먹어야
공기 접촉 최소화해 보관... 오래 둘수록 맛과 품질 떨어져
세이프코리아뉴스
농촌진흥청은 남은 쇠고기를 냉동 보관할 때는 공기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밀봉하고 가능한 한 빨리 먹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냉동은 쇠고기의 품질 저하를 최소화할 수 있는 보관 방법이긴 하지만, 냉동 상태로 저장하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쇠고기 품질과 맛은 떨어지게 된다.

이는 냉동 기간 동안 발생하는 얼음 결정과 탈수 현상으로 표면이 마르고 색이 변하며, 지방과 단백질 산화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쇠고기를 냉동 상태로 장기간 보관할 경우에는 랩으로 밀착 포장하거나 진공 포장하고, 되도록 빨리 소비해야 한다.

부득이하게 오랫동안 보관한 경우에는 고기 표면을 조금 잘라낸 뒤 먹는 것이 적절하다.

농촌진흥청은 거세 한우고기(1등급) 등심과 우둔을 냉동 온도(영하 18℃)에서 12개월간 저장하면서 품질 변화를 조사했다.

그 결과, 냉동 기간이 길어질수록 지방산패도와 단백질변패도 수치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12개월에서 지방산패도는 0.70mg MA/kg∼0.79mg MA/kg, 단백질변패도는 20.56mg%∼23.32mg%로 냉동 보관 전보다 2배 정도 높은 결과를 보였다.

지방산패도와 단백질변패도는 고기 내 지방과 단백질이 산소와 결합하면서 맛이 떨어진 상태를 말하며, 수치가 높을수록 산화가 많이 진행됐음을 의미한다.
 
12개월 냉동 저장한 고기의 단백질변패도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포장육의 품질 지표로서 제시한 권장기준(20mg% 이하)을 초과한 값이다.

쇠고기의 선명한 붉은색을 나타내는 적색도 값의 경우, 12개월 이후 등심육과 우둔육 모두 수치가 낮아졌다.
 
관능 특성을 비교한 결과도 부위와 기간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냉동 저장 12개월 후 다즙성1)과 향미2), 기호도 점수 모두 눈에 띄게 낮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범영 축산물이용과장은 “냉동 고기의 품질은 포장 상태, 저장 온도와 기간에 영향을 받는다.”라며, “냉동 저장하는 경우, 품질 저하를 막으려면 공기와의 접촉을 최대한 차단하는 포장 방법으로 최대한 낮은 온도에서 저장하는 것이 중요하며 보관 기간은 12개월 미만이 바람직하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6/02/11 [13:52]  최종편집: ⓒ safekorea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쇠고기 보관 ] 쇠고기, 밀봉해 냉동 보관하고 되도록 빨리 먹어야 세이프코리아뉴스 2016/02/11/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어르신 속이는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42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위험물안전관리자 선임기준이 바뀐다 / 박찬우 기자
일회용 점안제, 한번만 사용하고 버리세요! / 김쥬니 기자
허위 과대광고 행위 떴다방, 의료기기 체험방 등 35곳 적발 / 김쥬니 기자
소방공무원 근속승진 소방경까지 확대 및 근속승진 소요년수 단축 / 박찬우 기자
소방배관 내진설비 4방향 버팀대 설치 위치에 대한 심각성 / 이택구 한국화재소방학회 부회장
청정소화약제로 공급된 소화기, 알고 보니 독성물질 / 박찬우 기자
구강위생에 사용하는 의약외품 바르게 알고 사용하세요! / 김쥬니 기자
대규모 복합건축물, 제연설비 중 유입공기배출댐퍼 소방법 무시하고 설치 / 박찬우 기자
CO2소화기 사용에 대한 적응성 오해와 부적정한 장소 사용 / 이택구 소방기술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성북로 23길 25-21. 1층 세이프코리아뉴스 ㅣ 대표전화 : 1577-5110
사업자등록번호 209-12-45723 ㅣ 등록번호 : 서울아-00557 ㅣ 등록일 : 2008년 4월 21일 ㅣ 발행겸 편집인 : 박찬우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찬우
Copyright ⓒ 2008 SafeKorea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